여울져오네 (Rekindle) (Vocal 천석만)

여울져오네

유난히 별이 깊던 밤이었네
지그시 본 너의 옆모습
속눈썹이 참 길었지

한참을 아무 말없이 앉아있었지
졸여진 나의 마음은
갈 곳을 잃어 불안했네

내 곁에 머물러줘
널 보며 처연히 말했지

허나 넌 기억에 머무르다
찬 공기가 흐를 때면 으음
여전히 여울져오네

서로의 걸음을 따라 걸었지
반짝이던 물결 사이로
너의 눈물이 보였네

그제야 어렴풋이 깨달았어
나의 세상에 넌 이미
많이 지쳐있었다는 걸

내 곁에 머물러줘
널 보며 처연히 말했지

허나 넌 기억에 머무르다
찬 공기가 흐를 때면 으음
여전히 여울져오네

Rekindle

On that particularly starry night
Gazing at your profile
Your long eyelashes

We sat for quite awhile without a word
As I slowly shrunk in silence
I didn't know what to do

Please stay by me
I said glumly into your eyes

But now you're just a memory
A memory that rekindles
At the slightest wind

We walked side by side for one last time
Through the glistening waves
I saw your tear

That's when I realized
You were already too tired
Tired of me, tired of us

Please stay by me
I said glumly into your eyes

But now you're just a memory
A memory that rekindles
At the slightest wind